태블릿PC 많이 사용하시죠? 저는 사진을 고르거나 급하게 저장할때 태블릿PC를 사용합니다. 예전엔 아이패드를 이용했고 지금은 넥서스7을 이용합니다. 카메라 LCD화면이 아무리 커졌다고 해도 7인치 태블릿 PC에 비교되긴 힘들죠. 태블릿PC에서 사진 정리하는거 매우 편리합니다. 급하게 사진 보내달라고 할 경우에는 보정해서 보내드릴 수도 있죠.

 

사진 관련 용도로 태블릿 PC를 주로 이용하긴 하지만 사진 관련 일을 하지 않을때는 다른 용도로도 많이 사용합니다. 급하게 내용을 정리할때 사용하는 구글킵(Google Keep)이나 PDF를 볼때 사용하기도 하고요, SNS, 게임을 할때도 이용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때 문제되는 것은 앱스토어입니다. 넥서스7은 구글의 레퍼런스 기기이므로 구글 플레이를 통해 앱을 다운로드 받죠. 처음 넥서스7을 구입했을때는 국내 앱스토어가 설치되지 않아 다운로드가 불가능 했습니다. ㅠㅠ

 

국내 앱스토어 가운데 앱이 가장 많은 곳은 티스토어인데요, 올해 초까지만 해도 넥서스7에 티스토어가 설치되지 않았습니다. ㅠㅠ 근데 어제 티스토어를 다시 설치해보니 넥서스7에서도 티스토어 설치가 가능하더군요. ㅋㅋㅋ 혹시 모르시는 분이 있으실 것 같아 넥서스7에 티스토어 설치하는 방법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ㅎ

 

 

넥서스7을 켜시고 크롬을 구동시킵니다. 그리고 검색창에 티스토어라고 적으시고 검색하세요. 위와 같은 결과가 나오면 티스토어를 터치합니다.

 

 

티스토어 화면이 나옵니다. T store Download라고 써있는 배너를 터치하세요.

 

 

티스토어에 대한 안내문이 나옵니다. 가운데 모바일 T store 다운로드라는 항목을 터치하세요. 그러면 다운로드가 시작됩니다.

 

 

다운로드가 완료되었으면 완료된 항목을 터치합니다.

 

 

티스토어 설치하기라는 화면이 나오면서 여러가지 안내문이 나옵니다. '다음'을 터치하세요.

 

 

티스토어가 올바르게 설치되었다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예전에 넥서스7에 티스토어를 설치했을때는 여기서 막혔죠. ㅠㅠ

 

 

드디어 티스토어를 넥서스7에서 사용하게 됐습니다. ㅎㅎㅎ 근데 마냥 좋아할 것은 아니더라구요. 넥서스7이 티스토어를 완벽지원하지 않아서 인지 몰라도 앱이 매우 한정되어 있습니다. 아직까진 구글 플레이에서 다운로드 받을수 있는 앱들만 있어요. 뭐 이제 넥서스7에서 티스토어 다운로드가 가능하게 되었으니 차차 많은 부분들이 지원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티스토어, 조금씩 나아지겠죠? 많은 기대해봅니다~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100D를 갖고 싶은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최근에 모 인터넷 방송을 들어보니 어떤 철학박사께서 인생에 있어서 제대로된 여행(한 달이상 돌아다니는)을 한 번 정도는 다녀와야 한다고 하더군요. 너무 일찍 사회에 뛰어든 20대부터 저는 제대로된 여행한 번 가본적이 없었습니다. 일과 술에 찌들어 살다가 최근에 모든 것이 정지된 상태입니다.

 

여행을 떠나려 합니다.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여정이라면 걸어서 한반도 남쪽 끝을 가보려 합니다. 언제 돌아올지는 모릅니다만 많은 것을 경험하고 사진으로 기록하고자 합니다. 걸어다니면서 제 눈으로 본 것들, 사람들을 카메라에 담고 기록할 예정입니다.

 

19세기와 20세기를 살았던 아우구스트 잔더가 남긴 사람들의 모습은 매우 큰 역사적 가치를 지닌 사진이 되었습니다. 제가 아우구스트 잔더에 비할 바는 못됩니다만, 제 여정을 통해 얻은 사진이 의미 있었으면 합니다. 그 여정에 EOS 100D가 함께 했으면 합니다.

 

여행을 떠날때는 정말 필요한 몇몇만 가져가라고 하더군요. 심지어 어떤 분은 검은 봉지 하나만 들고 여행을 떠난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 여정에 있어서 카메라는 매우 중요한 존재입니다. 그 여정을 가볍게 하는 EOS 100D를 동반자로 함께하고 싶습니다.

 

** 캐논 100D 스크랩 이벤트 응모 포스팅입니다. 100D에 대해 잘 리뷰해주신 것 같아 스크랩합니다. 다만 네이버라 일일이 캡쳐했어요. ㅠㅠ

원문을 확인하실 분은 여기로 가세요.  ^^ 참~ 스크랩 이벤트에 참여하실 분들께선 여기로 가세요~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EOS 100D를 만져봤습니다. 주변에 아시는 분께서 100D를 손에 넣으셨다고 해서 함 보여달라고 부탁을 좀 드렸습니다. ㅎ 바쁘신 분이셨는데요, 잠시 커피 한잔 하면서 구경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비록 짧은 시간동안 만져봤습니다만 개인적으로 느꼈던 100D에 대한 인상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00D의 크기는 정말 작습니다. EOS 5D Mark III와 비교해봤는데요, 현저히 차이가 나죠? 일부러 크기를 비교해보기 위해 동일한 렌즈(40mm)를 마운트 시켰습니다.

 

 

 

가로 길이를 가늠해보실수 있도록 제 아이폰5를 직접 대보았습니다. 헐~ 가로 길이가 제 아이폰5보다도 짧습니다. 정말 작죠?

 

 

100D의 후면부, 아이폰 5보다 작지만 LCD는 큰 편입니다. 필요한 버튼들도 모두 갖춰져 있고요. 이번 100D에 대해서 놀랐던 점은 동영상이 정말 좋아졌다는 겁니다. 100D에는 고속 AF를 위한 하이브리드 CMOS AF II가 장착되었다고 하는데요, 직접 사용해보니 라이브뷰 동영상 촬영 기능이 많이 향상되었더군요. AF속도는 많이 빨라지고, 정확도도 비교적 좋아졌습니다.

 

 

무게를 위해 밧데리도 기존 캐논의 DSLR보다 크기를 줄였습니다. 메모리 카드는 요즘 많이 사용하는 SD카드죠.

 

 

 

성인 남자가 손으로 쥐었을때 그립 부분에 손가락이 남습니다. 손이 큰 분은 손가락 2개가 남을 정도죠. 세 손가락으로 쥐어도 쉽게 들 수 있을 정도로 가볍습니다.(물론 렌즈에 따라 무게는 달라지겠죠)

 

 

 

정리를 해볼까요? 100D가 경쟁상대로 하는 기종은 미러리스와 하이브리드 계열의 카메라입니다. 렌즈 교환이 가능하고 여성이 주로 사용하며 사진 촬영을 자주 하는 사람들에겐 서브 카메라로 인식되는 기종이죠.

 

100D가 기존에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와 차별화 되는건 DSLR의 모습을 그대로 갖추고, 광학뷰파인더를 지원함에도 불구하고 크기와 무게를 확 줄였다는 점입니다. 기존 캐논 DSLR 카메라를 갖고 있는 분이라면 렌즈를 연계해서 사용할 수 있고, 사용법도 다르지 않아 매우 편리합니다. 예전에 파나소닉의 GX1을 구입한 적이 있었는데요, 사용법도 그렇고 손에 익지 않아서 얼마 되지 않아 팔아버렸습니다. 100D라면 이야기가 달라질수 있겠네요. ㅎ

 

단점으로 지적할 부분은 기능적인 부분(CMOS 센서 크기, 연사 매수, 촛점 영역 등)에 있어선 기존 미러리스에 뒤지는 모습입니다. 혹여 가격이 10만원 정도 저렴했다면 시장을 휩쓸었을 수도 있었다는 개인적 생각입니다. 그래도 미러리스, 서브 카메라 영역에 처음 발을 내딛는 캐논 카메라가 이정도면 많이 노력했다는 점은 높이 사고 싶네요.

 

만약 서브 카메라를 구입하게 된다면 아마도 이 녀석, EOS-100D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허나 그날이 언제 올런지는 아무도 모르죠...ㅠㅠ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포토뉴스에 대한 수요는 많아진지 오래입니다. 거슬러 올라가면 20세기 초반에는 라이프라는 사진잡지가 많은 사람들의 각광을 받기도 했지요. 포토뉴스의 수요 증가는 포토뉴스의 캡션 내용 또한 중요해집니다. 독자의 이목을 끄는 것과 더불어 정확성도 함께 담보되어야겠죠. 

역사와 함께 발육하는 보도사진이라는 책을 봤더니 사진 캡션을 잘 쓰는 법에 대해 정리를 해놓았더군요. AP통신사 연구위원회의 이야기와 책 저자가 덧붙여 말한 내용을 적어봅니다.

 

AP통신사 연구위원회

1. 완전하게 표현되었는가?
2. 사진을 빠짐없이 정확하게 설명하였는가?
3. 언제 작성되었나?
4. 어디서 작성하였나?
5.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가?
6. 이름들은 정확히 기재하였나?
7. 구체적인가?
8. 읽기 쉽게 작성되었는가?
9. 쓸데 없는 표현은 없는가?
10. 그 사진 이외의 다른 사진을 연상할 수 있는가?

저자 덧붙임

1. 캡션의 속성을 기억하라. 뉴스기사보다 캡션은 더 많은 주시를 받는다.
2. 진부한 표현을 피해라. 독자의 시선을 끌 수 있어야 하며 동시에 좋은 느낌을 갖도록 해야 한다.
3. 길고 복잡한 문장은 피해라.
4. 뉴스 기사를 캡션속에서 반복하지 말라. 중요성의 원칙에 입각하여 간결히 표현하라.
5. 사진과 캡션을 뉴스 기사의 증빙자료로써 항상 동일시해야 한다. 바뀌거나 섞이지 않도록 주의한다.
6. 유머러스한 사건에는 재치있는 표현이 효과적이다. 그러나 심각한 주제의 경우에는 장난스러운 표현은 금물이다.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와카마츠 코지. 누구도 무서워하지 않는 감독. 야쿠자 출신의 감독. 일본이라는 나라를 가장 중립적인 입장으로 바라볼줄 아는 감독. 그래서 일본 우익과 (과거) 좌익에게 모두 칭송받는 감독. 작년 부산 국제영화제에서 그를 만나기 전까지 나는 그가 어떤 사람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 


도쿄전력 문제를 영화로 만들어 그들의 죄상을 낱낱이 파해친다는 약속을 듣고 나는 감동했다. 그랬던 그가 작년 10월 불의의 사고로 생을 마감할줄 누가 알았겠는가? 정말 슬프고 아쉬울 따름이다. 도쿄전력 다음 영화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영화를 만든다고 했는데...일본인이 중립적으로 본 위안부 할머니의 이야기. 정말 보고 싶었는데...


故 와카마츠 코지 감독.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故 若松 孝二(わかまつ こうじ、1936年4月1日 - 2012年10月17日)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Designer Jang

분류없음 2013.04.15 00:41

 

 

어느 한가한 오후. With Designer Jang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작년인가요? 닉 캐논이 한국에 온 적이 있는데요, 그때 우연히 기회가 있어서 취재를 하러 갔습니다. 닉 캐논은 아시다시피 머라이어 캐리의 남편이죠. 몬스터라는 회사와 콜라보하여 헤드폰을 계속 출시하고 있습니다. 참! 닉 캐논은 자신이 키우는 4카운트라는 아이돌 그룹과 함께 한국에 왔습니다.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하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요즘 미국 POP을 듣질 않아서 얼마나 활동하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ㅎㅎ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한성백제유적 탐험기, 두 번째 이야기 이어갑니다. 지난 포스팅이 한성백제박물관에서 끝나버려서 참 아쉬웠는데요, 포스팅에선 본격적으로 유적지 발견으로 이어집니다. ㅋ (지난 포스팅은 이쪽으로 => 한성백제유적 탐험기)

 

 

 

한성백제박물관을 발견(?)하고 박물관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이것 저것 볼 거리가 많더군요. 최근 한성백제와 관련된 유물 유적 발굴이 있으면서 한성백제박물관은 더욱 활기를 띌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나저나 박물관도 박물관이지만, 저는 유적에 관심이 더 많았던터라 박물관에서 유적에 대한 힌트를 얻고 싶었습니다. 박물관에 있는 연구원 분에게 물어봤으면 좋겠지만 아는 분도 없고(ㅠㅠ)해서 그냥 안내 데스크에 있는 여성분께 한성백제유적에 대해 여쭈어 봤습니다.

 

 

한성백제박물관 어여쁜 여직원분께서 힌트를 주셨습니다. 바로 옆이 몽촌토성!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바로 옆으로 가봤더니~

 

  

 

ㅋㅋㅋㅋ 몽촌토성을 발견(?)했습니다. (뭐...팻말이 붙어 있는게 100%죠? ㅋㅋ) 한성백제유적 탐험기의 첫 발견물이 되겠네요. ^^ 몽촌토성에 대해 설명을 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몽촌토성은 사적 제297호로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 공원 내에 있습니다. 몽촌토성이라는 이름은 토성 안에 있었던 마을이름인 '몽촌'에서 유래되었다고 하네요. 이 유적은 1984~89년에 걸쳐 서울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굴했는데요, 성 내부에서 백제 초기의 움집터와 기와 및 토기를 비롯한 각종 유물들이 출토되었다고 합니다.

 

한때 몽촌토성은 백제 초기 왕성인 하남 위례성으로 비정되었는데요, 몽촌토성이 삼한 소국 지배층의 일반적 거주지인 구릉지토성이라는 점과 그 인근의 석촌동에는 왕릉급 고분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었죠. 그리고 이는 〈삼국사기〉의 하남위례성에 관한 기사와도 부합된다고 합니다.하지만 발굴결과 몽촌토성이 왕성임을 뒷받침해주는 확실한 증거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각주:1]  이에 학자들은 다른 토성에 주목하게 되었죠. 그 토성에 대한 이야기는 다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몽촌토성을 좀 둘러보죠.

 

 

 

 

 

 

 

 

 

몽촌토성은 공원으로 잘 조성되어 있습니다. 토성 안에는 앉아서 쉴 수 있는 곳이나 운동기구들도 준비되어 있죠. 지역 주민들께서 운동하시느라 걷는 분들을 많이 봤습니다. 한때는 군사목적으로 지어졌던 유적이 이젠 지역주민의 편의 시설이 되었다는게 뭔가 아이러니하네요. ^^ 보통 성곽을 생각하시면 돌로 되어 있는 것을 생각하실텐데요, 몽촌토성은 삼국시대에 만들어진 토성입니다. 토성이라고 해서 우습게 보시면 안되요. 높이도 비교적 높은데다가 과거엔 해자도 있었고 목책도 있었죠. 해자는 어느정도 복원을 시켜놓았구요, 목책도 이런게 있었다 정도만 느낄수 있도록 해놓았습니다.

 

실제 전쟁상황에서 몽촌토성의 성곽을 올라간다면? 정말 ㅎㄷㄷ입니다. 성 위에선 돌과 활이 날라오는데 비탈진 길을 뛰어 올라간다구요? 참호전투는 참호에 짱박혀서 총을 쏘거나 포를 쏘면 되지만 성곽전투는...ㅠㅠ

 

몽촌토성을 거닐다보면 기와를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뭐 토기 조각 같은 것이야 이미 발굴 당시 모두 수습했겠죠? 기와는 흔했나봅니다.   

 

몽촌토성을 발견했으니 이번에는 다른 유적을 발견하러 가야죠? 다른 유적이 없나 하고 몽촌토성 관리인 분에게 여쭈어 봤습니다.

 

 

관리인에게 물어보니 북쪽에는 또 다른 성곽이 있다고 하네요. 남쪽으로 가면 무덤이 있다고 하고요. 아오....같은 곳에 있으면 좋으련만 ㅠㅠ 어쨌건 둘 다 발견해야하니 우선 북쪽에 있는 성곽을 가보기로 맘을 먹었습니다. 북쪽에 있는 무슨 성곽일까요? 벌써 궁금해집니다. ㅋ 한성백제 유적 탐험기, 다음 포스팅에서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1. 브리태니커 백과 [본문으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륜동 | 몽촌토성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신비잡학

오랜만에 MMAKids 프로젝트 사진을 올리네요. ^^;;; 오늘 사진은 좀 다이나믹한 경기를 올려봅니다. 전충일 선수와 이나다 선수의 경기였는데요, 전충일 선수가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경기를 이끌어갔습니다. 결국 전충일 선수가 판정으로 승리했죠. 당시 기억으로 매우 다이나믹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요, 마침 사진으로 남아있어서 이렇게 올려봅니다. ^^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