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이 너무 지저분했습니다. 키보드 선, 마우스 선, USB 선들이 난장판으로 늘어져 있었어요. 도저히 참을 수 없어 키보드, 마우스 선만 어떻게 없애보자는 마음에 무선 키보드 마우스 콤보를 구입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죠. 몇일간 인터넷을 뒤져보고, 지인들에게 여쭤본 결과 로지텍 MK220으로 결정했습니다.

 

 

 

MK220의 구성입니다. 키보드, 마우스, USB리시버, AA밧데리 2개, AAA밧데리 2개가 들어있습니다. 마우스와 키보드 각각에 밧데리를 넣고 USB 리시버를 끼우면 별도의 스위치 ON/OFF 없이 자동으로 인식합니다.

 

 

밧데리의 수명은 긴 편이라고 하는데요, 로지텍의 광고물을 보면 키보드는 24개월, 마우스는 5개월동안 밧데리 교환없이 계속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지인분께서 지적해준 MK220의 단점입니다. Caps Lock의 경우야 그렇다쳐도 Num Lock의 LED가 없어 햇갈린다고 하시더군요. 왠만한 키보드엔 Caps Lock과 Num Lock LED는 다 있죠. 좀 아쉬운 부분이긴 합니다만, 저 개인적으론 생각만큼 햇갈리지 않아 큰 불편없이 사용합니다.

 

 

 

 

MK220 키보드는 일반 키보드보다 36% 작다고 하는데요, 대신 기존의 키보드 기능을 넣기 위해 FN키를 추가 했습니다. 스크린 캡쳐를 사용하는 분들에겐 불편이 덜 하실듯 합니다.

 

 

MK220의 마우스입니다. 마우스의 첫 인상은 왠지 가벼울것 같았는데요, 의외로 묵직해서 좋았습니다. 아마도 AA밧데리 2개가 그 역할을 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

 

이 부분은 다른 분도 지적했고 저도 단점이라고 생각하는데요, 밧데리를 넣고 마우스를 가동해도 빛이 나오지 않습니다. ㅠㅠ 처음엔 망가졌나 생각했는데요, 인터넷을 찾아보니 원래 빛이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뭐랄까 이 부분만큼은 덜 햇갈리도록 빛이 나왔으면 했는데...정말 아쉽습니다.

 

MK220 키보드와 마우스 인식 속도는 크게 불편하지 않습니다. 스타크래프트2를 할때 약간의 지연이 있는데요, 인터넷 서핑을 하거나 포토샵으로 사진을 보정하거나, 문서 작성을 할때는 지연현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요즘 게임도 많이 하지 않는 저로선 그다지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어요.

 

MK200 키보드 마우스 컴보. 2만원대 초반이라는 저렴한 가격(2013년 5월 13일 구입당시), 적당한 크기의 키보드와 비교적 묵직한 마우스, 작업시 지연현상이 덜함 등을 보건데 가격대 성능비는 월등히 좋은 듯 합니다. 다만 앞서 언급한 단점들이 걸리는 분들께선 좀 더 투자하셔서 3만원대 키보드 마우스 컴보를 구입하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로지텍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안드로이드 태블릿 용으로 크기를 더 줄인 키보드 마우스 컴보를 내놓았으면 합니다. 밧데리 많이 먹는 블루투스보다 USB OTG를 이용한 키보드 마우스 컴보를 내놓으면 태블릿에서도 재미있는 작업을 많이 할 수 있을듯 합니다. ㅎ  

 

 

신고
Posted by 신비잡학